Skip to content

짤베

괴담
2016.01.29 21:34     Facebook Twitter

흰 원피스 입은 여자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때는 92년경...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얼마안되었을때
 
 
가정형편상 대학진학을 포기하고

미래의 진로에대해 너무나 많은 고민을했었던

시절의 일이였습니다
 
지금은 다 연락이 끊겨 어떻게 지내는지

알 수 없지만
 

당시 일찌감치 학업을 포기하고
 
자기 아버지 밑에서 중국집을 운영하던 
친구의 소개로 알게된 친구가 있었습니다
 
 
 
소규모업체에서
 
전기기사로 일하던 친구였는데
 
당시 이 친구와 저는
 
서로 관심사가 비슷해서
 
빠른 시간에 친해질 수 있었고
 
특유의 재치있는 입담덕분에 저의 미래에대해
 
많은 위로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였는지
 
저는 우울하고 불안할때마다
 
이 친구와 술을 한잔식하며
 
인생얘기로 위로를 삼곤했는데
 
 
바로 그날 또한
 
이런 이유로 바다가 보이는
 
부산 송정에서 한잔걸치게 됩니다
 
 
그러나 다음날 이 친구는 출근을 해야했던
 
이유도 있었지만
 
후덥덥한 기운이 아직 가시지않은 초가을이였던
 
10월의 그날 야외에서 술을 마시다 갑자기 떨어지는 빗방울에
 
아쉽지만 우린
 
다음을 약속하고
 
그만 집으로 가기로 합니다
 
 
당시 이 친구의 집은 부산 영도,
 
저희 집은 남부민동이였기에
 
항상 중앙동에서 헤어졌었는데
 
이날도 당연한듯 그렇게 헤어지기로하고
 
일단 우리둘은 택시한대에 몸을실었습니다
 
 
....
 
....
 
 
어디까지 왔을까요
 
대략 해운대역을 조금지나서였던걸로 기억합니다
 
 
차가 서고 문이 열리더니 어느 할머니 한분이
 
덥석 보조석으로 몸을 던지는 겁니다
 
동시에 절에서 맡을 수 있는듯한 향내음이
 
내 코를 자극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인지 이 분이 무속인이 아닐까하는 추측을 하게됩니다
 
 

복장또한 검은색 한복을 입고있는터라
 
제 생각은 더욱 확고해졌구요
 
 
조금 화가났습니다
 
우리한테 동의를 얻지도 않고 합승을 시킨
 
그 기사에게 한마디할까 생각도했지만
 
좋은게 좋은거라 그냥 넘겼습니다
 
 
차는 다시 출발했습니다
 
...
 
...
 
 
그리고 얼마가지않아 차가 다시 서는겁니다
 
 
택시가 선 그곳은
 
지금은 부산의 랜드마크중 하나가된
 
바로 벡스코가있는 그곳이였지만...
 
당시엔 부산 수영 공군기지 철수와 더불어
 
벡스코부지만 있었던
 
그야말로 허허벌판이였었던곳이였습니다
 
 
듬성 듬성 설치된
 
 

가로등 몇개만 불이 들어와있었지만 
그 넓은 공간을 비추기엔
 
 

턱없이 부족했을테죠...
 
 
어두웠습니다
 
"할머니가 이곳에서 내리시려나? 설마 이런곳에..."라고 생각하고있었지만
 
할머니는 꿈적도 않고있었습니다
 
 
"또 누굴 태우려나?"라는 생각이 드는순간
 
이제 못참겠다 싶어 기사에게 한마디 하려는데
 
밖에 사람의 기척은 느낄 수 없었습니다
 
 
자연스레 기사의 얼굴을 보았는데
 
기사의 시선을 향한 그곳으로 저와 제 친구는
 
같이 시선을 돌렸습니다
 
 
.....
 
.....
 
 
그 넓은 인적하나없는 벌판 저쪽에서
 
우리가 타고있는 택시로 걸어오는
 
흰색옷을 입은 여자가 보였습니다
 
그때 친구도 짜증이 났는지
 
기사에게 한마디하길
 
"아저씨!참 눈도 좋습니다!"하며 비꼬우자
 
그제서야 우리를 보며 죄송하다고 사과를 하더군요
 
그리고 사납금을 맞춰야되서 그런다며...
 
 
지금은 이해가 잘 안가시겠지만
 
장소도 외진데다
 
당시 분위기는 아직도 합승을 용인하던 시절이였으니까요
 
 

어쨌던 우리는 다시 시선을
 
그 여인에게로 향합니다
 
....

그런데...뭔가 이상합니다 
저만 그렇게 느꼈을까요?
 
 

그 여자의 걸음걸이가 좀...가벼웠다고 해야하는게 옳은건지...
 
아님 두둥실 날고있다고해야 옳은건지...
 
 
그렇게 택시 부근까지 왔을때
 
차림세를 보니
 
흰색 원피스에 검은색 무늬와
 
 허리에 가는 검은색 띠가 걸쳐진
 
제가 볼땐 예뻐 보이는 옷이였고
 
얼굴은 어두워 잘보이진 않았지만
 
머리가 비때문에 졌어있다는거 말곤
 
왠지 미인일것같다는 상상을 하고있는
 
그 순간이였습니다
 
 
 
 
 
 
 

고막이 찟어질듯한 굉음에 저와 제 친구는
 
너무나 놀라 앞을보니
 
바로 직전에 합승했던
 
앞자리에 앉아계신 그 할머니의 고함소리였던겁니다
 
 
기사도 많이 놀란듯 했습니다
 
당연하겠지요...
 
 
그냥 시선을 앞으로만 고정한채 계속 그 할머니의 고함소리는 이어집니다
 
"이년! 여기가 어디라고...이런 쌍스러운 년!"
 
"누굴 잡아먹으려고?! 이 망할년!"
 
"어서 꺼지지 못해??"
 
(솔직히 욕설은 이것보다 더 심했습니다만...이정도로만 표현하겠습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에
 
저는 어안이 벙벙했고
 
기사는 얼굴을 찌푸리며
 
"재수없게..."라는 작은 소리를 내 뱉으며
 
다시 차를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할머니의 말씀은 계속 이어집니다
 
 
"젊은양반들! 오늘 나 때문에 목숨건진줄알어!"
 
라고하면서 얼굴을 우리쪽으로 돌리는데
 
그 특유의 찐한 화장에서
 
순간 내 머리에 스친건 바로
 
전설의 고향의 저승사자였고
 
더불어 그때 느꼈던 소름을 아직도 잊을 수 가 없습니다
 
 
그리고 그 할머니는 남천동에서 내리셨으며,
 
기사는 혼잣말로 욕을하며 일진이 나쁘다는둥, 어쩌는둥
 
온갖불만을 토로하고있고,
 
저는 웃으며 "이게 뭐야?" 라며
 
친구의 답을 들으려고 고개를 돌렸는데
 
친구는 뭣때문인지
 
사시나무떨듯 떨고있는겁니다
 
 
솔직히 저도 좀 무서웠지만
 
애써 잊으려 그 친구한테
 
장난으로 "내 새끼 무서웠쪄~~?"라고 했더니
 
친구 : 너 못봤어? 그 여자?...
 
나 : 봤지! 근데 왜그려?
 
그 뒤의 친구가 설명하는 상황에 전 몸이 얼어붙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할머니의 고함소리에 넋이 나가있을때...
 
제 친구는 계속 그 여자를 보았답니다
 
 
그 여자가 우리가 타고있는 뒷자석 문밖에 서더니
 
서서히 90도로 인사하듯이 허리를 숙이고는
 
1/3 정도 열려있는 창사이로
우리를 쳐다보는데...

졌어있는 앞머리 사이로 보이는
 
그 여자의 눈빛이...
 
 
눈동자가 없는 눈...
 
그러니까 흰눈알만있는 눈이였고
 
 
 
군데군데 핏줄이 서있었던 그 눈은
 
창문이 조금 열려있는 그 사이로
 
우리를 응시하며 웃고 있더랍니다
 
입은 입술없이 그냥 맨얼굴에
 
칼로 그어놓은듯한 입으로...
 
그 입으로 웃고있더랍니다
 
 
그리고 왼쪽 아래 턱에는
 
멍인지 아님 피가 굳어붙은건지 모를
 
흔적이 있었다고하구요
 
 
그러다 갑자기 다시 허리를 펴고 빠른속도로
 
차의 뒷편으로 지나더니
 
제 친구가 앉아있던 반대편 창가로
 
다시와서 천천히 허리를 굽힐때...
 
차가 다시 출발을 했다고 하더군요

제 친구가 떨면서 해준 이 이야기가 끝남과 동시에 차가 갑자기
 
또 멈추었습니다
 
 
갑자기 기사가 사이드 브레이크를 올리고
 
짧게 욕설을 내뱉더니
 
우리보고 알아서 집에가라며...
 
 

오늘 자기는 더 이상 운전 못하겠다며
 
차에서 내려 어디론가 가버리는 겁니다
 
 
차 시동도 안끄고서 말이죠
 
당시엔 또 한번 발생한 황당한 상황이였지만
 
지금 이 글을 쓰며 생각해보면 충분이 이해갈만한 상황이네요...
 
 
그날 떨고있는 그 친구를 그냥 보낼 수 없어
 
우리가 차에서 내린 부산진역 부근의 포장마차에서
 
말없이 소주한병 마시고
 
영도까지 바래다주고
 
전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제가 그 친구보다 용감해서 집까지 바래다주고갔던것이 아니라,
 
그래도 전 그 여자 얼굴을 직접보진 못했기에...
 
그나마 그 친구보다 상황이 더 좋았기에...
 
 
집에가는 내내 떨고있는 그 친구와 함께 떨어야했던 그때의 기억...
 
 
정말 우린 그 할머니덕에 목숨을 건진걸까요?
 
 
....................
 
....................
 
 
이 글을 쓰는 시점(2011년)에서
 
대략 3~4년전의 이야기 입니다
 
 
그후 한참지나 취업도 하고
 
사진이란 고상한(?) 취미도 갔게되었는데
 
 
아는 지인과 출사를 위해 벡스코에서하는 모터쇼에 가게되었습니다
 
거기서 사진을 찍고 저녁을 먹고나니
 
대략 7시정도가 되더군요
 
 
그분과 헤어지기전 커피나 한잔하자며
 
다 빠져나가고 인적이 별로없던

벡스코광장에 앉아 사진 이야기를 하고있는데
 
벡스코건물입구 분수대부근에
 
흰옷을 입은 여자가
 
분수대물이담긴 난간위를 따라 계속 걷고있는게 보였습니다
 
 
처음엔 지인에게 저 여자 좀 보라면서
 
킥킥거리며 웃다가
 
갑자기 까맣게 잊고있었던 공포와 전율에
 
마시던 커피를 던져버리고
 
그 지인분의 손목을 잡고 그곳에서
 
도망치다싶이 나온 일이 있었습니다
 
 
그 여자가 그 여자인지는 모르겠지만...
 
그 후론...한번도 벡스코 근처에 간적이 없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 괴담 (펌)3번죽은 할머니 짤베 2016.06.14 51
174 사고 아찔한 자전거 사고 짤베 2016.06.03 95
173 괴담 엘리베이터 살인자 짤베 2016.05.13 82
172 괴담 싸이코패스 택시기사 짤베 2016.03.17 88
171 괴담 새벽의 이상한 소리 짤베 2016.03.17 35
170 괴담 옥상의 발소리 짤베 2016.03.15 20
169 괴담 골목길에서 만난 아이 짤베 2016.03.15 21
168 괴담 뒤에 서있는 아저씨 짤베 2016.03.06 21
167 괴담 영등포역 모텔 귀신 실화 짤베 2016.03.03 79
166 괴담 부산 어느 마을의 기이한 이야기 짤베 2016.03.03 46
165 괴담 우리 아들을 고쳐주세요 짤베 2016.02.19 27
164 괴담 여인의 비웃음 짤베 2016.02.19 21
163 괴담 (펌) 책상 밑 짤베 2016.02.01 25
162 사고 해외 김여사 짤베 2016.01.31 73
161 괴담 일본에 섬뜩한 이야기 짤베 2016.01.31 53
» 괴담 흰 원피스 입은 여자 짤베 2016.01.29 46
159 괴담 학생 나 좀 도와줄래? 짤베 2016.01.29 56
158 사진 세상에서 가장 작은뱀 짤베 2016.01.29 102
157 사진 기네스북에 오른 손톱이 긴 여성 짤베 2016.01.29 63
156 괴담 여자친구 자취방에서 자다가 귀신본 썰 짤베 2016.01.28 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 10 Next
/ 10
최신글

최신댓글